(인천=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승마가 28년 만에 아시안게임 종합마술에서 금메달을 수확했다. 또 한국 승마 사상 처음으로 이 종목 개인·단체 금메달을 휩쓸었다.

송상욱(41·렛츠런승마단)은 26일 인천 드림파크 승마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승마 종합마술 마지막 장애물 경기에서 기준 시간 안에 실수 없이 장애물을 모두 뛰어넘어 감점을 받지 않았다.

앞선 마장마술, 크로스컨트리 경기까지 1위를 달리던 그는 합산 결과 27명의 참가자 가운데 가장 적은 37.90감점을 받아 중국의 화톈(2위·41.10감점), 동료 방시레(3위·41.30감점)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승마 2관왕 송상욱 (인천=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6일 인천 드림파크 승마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승마 종합마술 마지막 장애물 경기에서 송상욱이 장애물을 뛰어넘고 있다. 송상욱은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 2관왕에 올랐다.

 
 
 

송상욱은 나라별 출전 선수 4명 가운데 상위 3명의 점수를 합산해 메달 색깔을 가리는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따 2관왕에 올랐다.

동메달을 목에 건 방시레(26·렛츠런승마단)와 전체 11위에 해당하는 53.80감점을 받은 홍원재(21·단국대)가 단체전 금메달 획득에 힘을 보탰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 최고령자인 전재식(47·렛츠런승마단)은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63.10감점을 받았으나 동료들의 도움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이 아시안게임 종합마술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1986년 서울 대회에서 최명진의 개인전 우승이 유일했다.

이번 대회 마장마술에서 개인·단체 5연패를 달성한 한국 승마는 28년만에 종합마술에서 금메달을 2개씩이나 수확하는 쾌거를 이뤘다.

한 나라가 종합마술 개인·단체전 금메달을 독식한 것은 2010년 도하 대회의 일본 이후 두 번째 있는 일이다.

종합마술은 별도 종목이 있는 마장마술, 장애물에 3.3㎞ 코스를 달리는 크로스컨트리까지 3개 경기 결과를 합산해 순위를 매기는 종목이다.


[ahs@yna.co.kr]

기사제공 : 연합뉴스

 
 
 
 
   

㈜ 페나코바코리아 사업자 등록번호 319-87-00171 통신판매신고번호 제2015-인천중구-0191호
서울 송파구 문정동 644-2 문정현대지식산업센터 C동 15층 1501~1503호   대표전화  02.420.6066   매장전화 02.448.8833  이메일 parkys@penacova.net

(c) 2014 Penacova korea All rights reserved